보수논객 신평 "한동훈, '반윤석열' 표방하면 TK서 배신자로 낙인"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지도부와의 오찬에서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1.2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보수 논객으로 활동 중인 신평 변호사가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행보와 관련해 "'반윤석열'을 표방하는 순간 보수의 본산인 대구·경북(TK)에서 배신자로 낙인 찍힐 수도 있는 딜레마를 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변호사는 24일 오전 YTN라디오 '뉴스파이팅 배승희입니다'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과 차별화를 해야 정치인으로 성공할 수 있다고 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 변호사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팬덤은 대단히 요란스럽고 거칠다"며 "그들은 윤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하고 있는데, 한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에서 무난하게 승리하기 위해서는 대통령의 존재가 아무래도 버겁기 때문"이라고 했했다. 앞서 디씨인사이드 '한동훈 갤러리'는 지난 20일 '윤 대통령 탈당 요구' 성명을 냈다.

신 변호사는 "전당대회에서 승리하면 한 전 위원장이나 그의 복심이 국민의힘이라는 거대한 플랫폼을 이용해서 새로운 정치판을 짜려고 할 것인데 그때 윤 대통령이 당에 있으면 하나의 걸림돌로 인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은 중국 공산당의 마오쩌둥(毛澤東) 시대의 린뱌오(林彪)와 비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린뱌오는 마오쩌둥의 후계자로 지목됐지만, 국가주석 자리를 두고 마오쩌둥과 대립하던 중 항공기 추락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