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이틀째 '편지' 호소…당원들에 "힘 모아달라"

[the300]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5.2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채상병 특검법) 재표결을 앞두고 당원에게 서한을 보내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추 원내대표는 24일 당원 대상의 서한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주장하는 채 상병 특검은 진상규명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오로지 정쟁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전날 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편지를 전달한 바 있다. 이틀째 편지를 통해 채상병 특검법의 부당함을 알리고 당내 지지를 호소한 것이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급기야 탄핵을 운운하고 있다"며 "탄핵은 불법을 저지른 것이 있어야 할 수 있다. 헌법에 보장된 대통령의 거부권을 사용했다는 이유로 탄핵을 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공공연히 탄핵을 거론하며 정권을 흔들고 국정을 혼란에 빠뜨리며, 이재명 당 대표 본인의 사법 리스크를 회피하려 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국가의 의무를 다하다가 순직한 채상병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공정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공수처 수사를 보고 국민의 의혹이 풀리지 않으면 '제가 먼저 특검을 하자고 주장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국회의원도 모두 같은 마음"이라고 전했다.

추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윤석열 정부와 함께 집권여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갖고서 위기를 수습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꾸는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