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경호 "김정숙 특검, 22대 국회서 진지하게 검토"

[the300] 추경호 "채상병 특검, 공수처 수사 결과에도 국민들이 의혹 가진다면 저희가 적극 요청"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5.24. xconfind@newsis.com /사진=조성우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정숙 여사의 과거 '인도 타지마할 방문'을 두고 특별검사를 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22대 국회가 출범하면 당 의견을 수렴해 방식을 어떻게 할지 진지하게 검토하고 진행하겠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저희는 그(김정숙 여사 특검)의 필요성을 오늘 강하게 문제를 제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선 문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서 언급된 김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방문 논란'을 언급하며 특검 대상이라고 공세를 펼쳤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김 여사가) 만약 국민의 혈세로 옷을 사 입고 관광하고, 없는 해외 일정까지 만들어냈다면 이는 명백한 국정농단"이라며 "전직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는커녕 거짓말로 여론을 호도하는 상황임을 고려할 때 특검을 거부할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도 "예비비 신청·출장 결과보고서에도 빠져 있고 자기들끼리 현장에 가는 일정에만 포함된 타지마할 방문이 '단독 외교'인가, '단독 여행'인가"라며 "원내 압도적 다수를 차지하는 민주당이 이 부분에 대한 특검법을 발의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22대 국회가 개원하면 김정숙 여사 특검법 발의를 긍정적으로 고려하느냐'는 기자들 물음에 "22대 국회의원들과 상의해서 총의를 모으겠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추경호(왼쪽 두 번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성일종(오른쪽) 사무총장, 정점식(왼쪽) 정책위의장 등 원내지도부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05.24. xconfind@newsis.com /사진=조성우

추 원내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대 마지막 본회의에서 연금개혁안을 처리하자고 제안한 것을 두고 "21대 국회가 며칠 남지 않은 시점에 다수 의원이 그 내용을 제대로 인지 못 하고 있는 상태에서 이 문제를 불쑥 꺼낸 건 여러 가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상황을 다른 쪽으로 함께 부담을 지우고 물타기 하려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채상병 특검법'(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안)의 독소조항을 제외하면 수정안을 처리할 가능성이 있냐는 물음에 추 원내대표는 "우선 (채상병 특검법의) 내용이 독소조항이 잔뜩 있는 정쟁 성격의 법안"이라고 했다. 이어 "공수처장이 빨리 수사를 지휘해 그 결과를 내놓기 바란다"며 "공수처의 수사 결과에 국민들이 여전히 의혹을 갖고 계신다면 저희가 그때는 적극적으로 특검 요청을 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새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가 7월 말에서 8월 초 열릴 것이라는 관측에 추 원내대표는 "최종시점을 결정하지는 않았다"며"황우여 비대위원장께서 비대위원들과 상의해 결정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지금 거론되는 시점에서 크게 어긋나지 않을 것"이라며 "일부러 (전당대회를) 지연시킬 특별한 이유는 없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