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신동욱 "대통령이 격노하면 안 되나…의견표시가 직권남용?"

[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신동욱 국민의힘 당선인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자총회에 참석 하고 있다. 2024.4.1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신동욱 국민의힘 22대 국회의원 당선인은 채상병 사건 수사 외압 의혹과 관련해 'VIP(윤석열 대통령) 격노설'이 나오는 데 대해 "국가를 운영하면서 본인 생각과 맞지 않는 부분에 대해 의견을 표시하는 것을 두고 다 '격노설'이라고 포장해서 직권남용을 한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23일 말했다.

신 당선인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 외에도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VIP 격노설'을 언급한 것을 들은 사람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는 한 언론보도에 대해 "대통령이 격노하면 안 되냐"며 이같이 밝혔다.

신 당선인은 "대통령이 무슨 말씀을 하시면 화를 잘 내신다는 이른바 불통설에 기반한 얘기"라며 "대통령이 모든 사실을 다 알고 얘기 안 할 수도 있지 않냐. 그 당시 상황이 벌어졌을 때 예를 들어서 10명을 처벌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보고가 들어왔을 때 어떤 사실에 기반해서 말씀하셨는지는 모르지만, '그렇게 하면 안 되지'라고 얘기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는 따져볼 문제"라고 했다.

신 당선인은 "부적절한 것이 있다라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다만 제 말의 전제는 그것에 대해 어떤 부분인지 모르는 부분"이라면서도 "국가 운영만 그런 것이 아니고 기업을 운영하시는 분들이라든지 모든 분야에서 책임자는 최종적으로 그 부분에 대해서 의견 제시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신 당선인은 채상병 특검법 재표결 전망과 관련해선 "일부 이탈표가 있더라도 민주당이 통과시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진상을 밝히기 위한 것이라면 여당과 조금 더 성실하게 협의를 해서 되는 것은 되고, 안 되는 것은 안 된다고 해서 협조하게 만드는 것이 맞는 것이지 이렇게 건건이 대통령의 거부권을 유도하고 재표결로 끌고 가서 여당의 분열을 유도하는 이런 방식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무조건 반대하고 그러지 않는다. 채 상병 특검법도 저희가 보기에는 법률적으로 맞지 않는 부분, 그러고 독소조항 이런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그런(반대하는) 것"이라며 "여당 입장에서도 야당이 공공연히 대통령 탄핵으로 가기 위해서 특검법을 지금 밀어붙이고 있다고 표현하는데 이걸 찬성한다? 저는 어떤 논리로 그걸 합리화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신 당선인은 "특검이 이뤄졌을 경우에 그 특검이 수사해서 만들어낸 결론에 대해서 우리 국민들의 몇 퍼센트가 동의할 수 있을까"라며 "특검을 해야 한다는 의견은 하지 말자는 의견보다 많을 수 있다. 그러나 정치적으로 밀어붙인 특검이 도출해낸 결론을 국민이 얼마나 동의할 수 있을까. 이미 이 특검도 신뢰성은 상실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