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논쟁 두려워하면 정치 자격 없어…난 팩트에 근거해 주장"

[the300]

(광주=뉴스1) 김태성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5.1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광주=뉴스1) 김태성 기자

총선 이후 연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공격을 이어가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이 "나는 논쟁을 즐긴다. 논쟁을 두려워하면 정치할 자격이 없다"고 했다.

홍 시장은 전날인 2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나는 논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누구라도 논쟁 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면 응해준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많은 분이 상처 입을까 걱정하면서 무시하라고 하기도 하지만 요즘 세상은 반론을 펴지 않으면 기정사실도 돼버리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시시비비를 가리고 넘어간다"고 했다.

이어 "정치는 반대가 없으면 정치가 아니다"며 "그러나 그 반대가 논거를 제시 못할 때는 그냥 '해보는 반대'에 불과하다"고 했다.

홍 시장은 "내가 제기하는 논쟁들은 대부분 팩트에 근거해서 주장한다"며 "장삼이사처럼 뜬소문을 근거로 말하진 않는다. 어느 정치인처럼 견강부회(牽?附會,이치에 맞지 않는 말을 억지로 끌어 붙여 자기에게 유리하게 함) 하지도 않는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지난 22대 총선에서 참패한 직후 홍 시장은 연일 한 전 위원장을 향해 참패 책임을 물으며 집중 공세를 퍼붓고 있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21일 자신의 온라인 소통 창구인 '청년의꿈'에 "또다시 초짜 당대표가 되면 이 당은 가망이 없다. 그러면 나도 거취를 결정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홍 시장의 발언은 한 전 위원장이 오는 7월로 예상되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전망과 함께, '한동훈 체제'에선 탈당할 수도 있다는 취지로 해석돼 논란을 일으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