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영화 아니고 '공군 훈련'…F-35A 스텔스기 야간 출격

[the300] 공군, 전반기 '소링 이글' 훈련…적 위협 대비하고 도발 원점 응징 목표

공군이 지난 17일부터 청주기지에서 '소링 이글'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영상은 F-16 전투기가 야간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 / 영상=공군

공군이 지난 17일부터 청주기지에서 실시하고 있는 전반기 '소링 이글'(Soaring Eagle) 훈련 장면을 공개했다. 소링 이글은 '비상하는 독수리'처럼 적의 기습 침투를 저지하고 도발 원점을 응징·타격하는 대규모 공중종합훈련이다.

22일 공군에 따르면 소링 이글 훈련은 오는 24일까지 청주 제17전투비행단에서 공중전투사령부 주관으로 진행된다. 이번 훈련에는 F-35A, F-15K, KF-16, FA-50, F-5 전투기와 KA-1 공중통제공격기, KC-330 다목적 공중급유 수송기, E-737 항공통제기 등 60여대의 항공기와 500여명의 요원이 참가하고 있다.

KC-330 다목적 공중 급유 수송기와 F-15K, F-16 전투기가 야간 임무 간 편대비행 중인 모습. / 영상=공군
사진은 야간 출격을 위해 지상에서 이동하고 있는 F-35A 편대. / 사진=공군

공군은 이번 훈련기간 적의 공중과 지상 위협에 대한 방어제공 훈련, 항공차단 훈련, 공중대기 항공차단 훈련 등을 주·야간에 걸쳐 실시한다. 적 위협은 아군 공중전력이 모사한다.

공군이 이날 공개한 사진엔 야간 출격을 위해 지상에서 이동하고 있는 F-35A 편대, F-15K 편대, FA-50 편대 모습이 담겼다. F-16 전투기가 야간 출격을 앞두고 최종기회점검(LCI)을 받고 있는 모습 등도 포함됐다. 또 KC-330과 F-15K, F-16이 야간 임무 중 편대비행을 하는 모습도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 훈련에는 공군작전사령부 우주작전대대가 최초 참가했다. 대대는 적 전자기 간섭을 감시하고 전파방해장치 위치를 아군에 공유하는 등 아군이 정확한 GPS(위성항법시스템) 정보를 바탕으로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상택 공군 제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장(대령)은 "갈수록 고도화되는 적 위협에 대비해 공군의 모든 전력을 최대한 활용해 조종사들의 대응능력을 높이고 있다"며 "실전적 대규모 훈련을 통해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야간 출격을 위해 지상에서 이동하고 있는 F-16과 그 뒤로 이륙하기 위해 활주 중인 F-15K. / 사진=공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