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람 "한동훈, '채상병·김건희 특검' 찬성 깃발 들 수도…尹과 차별화"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개표방송을 앞두고 천하람 개혁신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 마련된 종합상황실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24.04.10. bjko@newsis.com /사진=고범준

천하람 개혁신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채상병 특별검사(특검)법안이나 김건희 여사 특검 같은 문제와 관련해 국민의힘 의원 10명 정도를 규합해 찬성의 깃발을 들 사람이 의외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일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천 당선인은 22일 YTN 라디오 '뉴스파이팅, 배승희입니다'에 출연해 "상상의 영역이긴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이) KC인증(국가통합인증)과 직구 문제에 대해서도 대통령 내지는 정부와 각을 세웠다. 한 위원장이 차근차근 계단을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야지만 윤 대통령과 확실하게 차별화를 할 수 있다. 아울러 본인이 진정한 공정과 상식을 회복하겠다고 하는 이미지도 가져갈 수 있다"며 "한 전 위원장과 윤 대통령의 관계가 우리가 지금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치열하게 권력을 두고 차별화 경쟁을 하는 그런 관계가 되지 않겠나 전망한다"고 했다.

천 당선인은 진행자가 과거 활동했던 국민의힘과 2026년 지방선거에서 연대할 가능성을 묻자 "저희는 전혀 열어두고 있지 않다. 닫아두고 있다"며 "개별 좋은 정책이나 이슈에 대해 협력하는 것은 가능한데 통합이나 연대의 문은 닫아두고 있다. 저희가 차근차근 가보려고 한다"고 했다.

지난 19일 개혁신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홍철호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축하의 뜻을 전한 것과 관련해 천 당선인은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 특히 대통령께서 저희 전당대회 하는데 화환까지 보내주신 것, 저희가 평소에 대통령을 많이 비판하지만 야당에 협치의 손길을 내밀어주신 것은 감사하고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버스 떠나고 손 흔들어봐야 뭐 하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버스가 유턴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잘 유턴하지 않는다. 저희는 이제 노선을 따라서 잘 가려고 한다"며 "(제가) 국민의힘에 있을 때도 소신껏 이야기하고 쓴소리하고 또 그게 내부 총질이라는 평가도 받고 그랬다. 이미 제대로 잘 안돼서 떠난 사람들 그리워하지 말고 당내에 몇 안 남은 소신파 정치인들을 좀 챙기시라. 그분들도 잘 못 챙기면서 개혁신당과 같이 하자는 건 무의미한 얘기"라고 답했다.

천 당선인은 국민의힘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배우자인 김정숙 여사의 과거 인도 타지마할 방문을 두고 특검을 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선 "용산 대통령실에서 크게 혼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쌍특검을 하려면 김건희 여사 특검도 해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김건희 여사 특검을 그렇게 하기 싫어하시는데 대통령께서 쌍특검을 하자고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정당은 저희 개혁신당 정도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도 말은 특검해야 된다고 하지만 김건희 여사 특검이 전제되는 거니까 못할 것"이라며 "지금 물타기도 제대로 못 하면서 논의를 산으로 끌고 가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의 안 좋은 전략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