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 당선인에 "우리 손에 수많은 삶 달려…깊은 책임감 느껴야"

[the300]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05.22. kch0523@newsis.com /사진=권창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22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민주당 당선인들에게 "당선인 한 분 한 분의 한 시간 가치가 5200만명의 가치가 있다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22일 오후 충남 예산군 덕산면에서 열린 22대 당선인 워크숍에서 이 같이 말했다. 워크숍에는 이 대표와 박찬대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포함 당선인 대부분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우리 국민들께서 우리 민주당 당선자들께 큰 책무를 지워주셨던 것 같다"며 "이 엄중한 상황에서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 또 우리 민주당이 해야 할 일, 당선자 분들이 할 일을 잘 찾아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우리들 손에 수많은 사람들의 생사와 삶, 인생 자체가 통째로 달려있다는 생각으로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우리에게 주어진 책무를 충직하게 이행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찬대 원내대표도 "우리는 독선과 오만의 정권, 재의요구권(거부권) 정치 그리고 퇴행하는 시대를 끝내고 실천하는 개혁국회를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정권 폭주와 무책임으로 국민 삶은 벼랑 끝에 내몰렸다. 민주당이 민생 회복 불씨를 살리고 국민 삶을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개혁 법안과 민생 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겠다"며 "22대 국회 당의 미래와 대한민국 명운이 달려 있다는 각오로 오늘내일 치열하게 논의해서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번 워크숍에서 제22대 국회 운영전략을 논의한다. 박성준 운영수석부대표가 '제22대 국회 전략 및 기조'를, 민형배 전략기획위원장이 '제22대 총선 평가와 민주당 운영 전략 방향'을, 진성준 정책위의장이 '제22대 국회 개원 입법 과제'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실천하는 개혁국회, 민주당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전우용 역사학자와 박태웅 한빛미디어 의장의 발표가 이어진다. 이후 제22대 국회에서의 민주당의 과제를 주제로 분임 토의에 나선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