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6월 공매도 재개설' 일축…"완전한 시스템 갖춰야"

[the300]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사진=뉴스1
대통령실이 일각에서 제기된 '6월 공매도 재개' 가능성을 일축했다. 정부의 공매도 금지 조치는 더 길어질 전망이다.

대통령실의 한 고위관계자는 22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공매도에 대해 특별히 바뀐 입장이 없다"며 "완전한 시스템이 갖춰져야 재개한다는 입장이고, 현재까진 재개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불법 공매도를 점검 및 차단할 수 있는 전산 시스템이 완벽하게 구축돼야만 공매도를 재개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올해 초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공매도 금지 조치와 관련해 "총선용으로 일시적인 금지 조치가 아니라, 확실한 부작용 차단 조치가 구축되지 않으면 재개할 뜻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최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인베스트 K-파이낸스' 투자설명회(IR)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인 욕심이나 계획은 6월 중 공매도 일부 재개를 하는 것"이라며 "6월 재개와 관련해 기술적·제도적 미비점이 있더라도 이해관계자 의견을 들어 어떤 타임 프레임으로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시장과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내달부터 공매도가 일부 재개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