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또 한동훈 저격 "총선 말아먹은 애한테 '기웃'…당 해체하라"

[the300]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객대기실에서 강기정 광주시장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4.05.17. leeyj2578@newsis.com /사진=
홍준표 대구시장이 "총선 말아먹은 애한테 또 기웃거리는 당내 일부 세력들을 보고 이 당은 가망이 없다고 보았다"며 "당이 자생력이 있어야 일어설 힘이 생긴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위 중진이라는 사람들이 너도나도 애 눈치나 보는 당이 돼서야 이 당이 살아남겠나"라며 이같이 적었다.

홍 시장이 언급한 '총선 말아먹은 애'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홍 시장은 "지난 대선 경선 때 민심에서 이기고 당심에서 졌을 때부터 정나미가 떨어지기 시작했다"며 "그나마 마지막 한 가닥 기대를 걸었는데 우리를 지옥으로 몰고 간 애 앞에서 모두 굽신거리며 떠받드는 거 보고 더더욱 배알도 없는 당이라 느꼈다"고 적었다.

홍 시장은 "검찰 정치로 2년 동안 혼란이 있었는데 또 검찰에 기대 연명하기를 바라나"라며 "부끄러움을 알아라. 탄핵 때 없어졌어야 할 당을 살려 놓으니 지금도 정신 못 차리고 허우적거리나"고 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자신 없으면 당을 해체하고 다시 시작하는 게 좋지 않나"고 덧붙였다.

한편 홍 시장은 지난 20일 지지층과의 소통 커뮤니티 청년의꿈에 "또 다시 초짜 당 대표 되면 이 당은 가망 없어 나도 거취 결정할지도 모른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