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만난 이명박 "당-정부, 힘 합쳐 국가발전 노력해달라"

[the300]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이명박 전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4.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해 당 안팎 현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 전 대통령은 황 위원장을 향해 "정부와 힘을 합쳐 국가발전을 노력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위원장은 21일 오후 서울 강남에 이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약 1시간 동안 이 전 대통령과 면담했다. 황 위원장이 비대위 출범 이후 전직 대통령을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황 위원장은 예방 직후 "이명박 대통령께서는 당이 단합하고, 여당이니까, 정부와 힘을 합쳐 국가 발전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하셨다"며 "현안은 말씀을 아끼셨고 지금 정치 문제에 있어서 무엇보다도 정부와 사전 조율도 하고 그래서 일치된 여당다운 모습을 보여야 하지 않겠나 했다"고 전했다.

황 위원장은 "앞으로 전당대회도 있고 해서, 미국에는 전직대통령들이 연설도 하시고 보기 좋더라"라며 "그래서 모셔볼까 해서 말씀드리니 확답은 안 하셨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인연들이 많아서 사적인 얘기를 나누고 아주 건강한 모습을 뵈니까 너무 좋았다"며 "오랜만에 보니 옛 생각이 나서, 제가 원내대표 때 대통령을 모시고 했을 때 큰 여러가지 (일을) 했다. 한미FTA(자유무역협정), 국회선진화법, 미디어법을 했다. 세금 감세도 했다"라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한나라당 원내대표,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바 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전직 대통령 묘역에 참배했다. 또 황 위원장은 오는 23일에는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당 지도부를 대표해 참석한다. 추도식 이후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만날 전망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만남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