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훈련병 사망에 "원인 규명될 때까지 연습용 수류탄 훈련"

[the300] 장병들 심리 안정 위한 '정신건강지원팀' 운영 등 후속조치도

21일 충남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간부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32사단 정문. / 사진=뉴시스

수류탄 훈련 중 사망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육군이 원인을 규명할 때까지 '연습용 수류탄'으로 훈련을 대신하겠다고 밝혔다.

21일 군 당국에 따르면 육군은 이날 제32보병사단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 후속조치로 수류탄 훈련 방식 조정과 장병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한 상담 지원 등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육군 32사단 훈련병 1명과 교관 1명은 이날 오전 9시50분쯤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사고를 당했다. 현재까지 사고 원인은 사망한 훈련병이 수류탄 투척을 위해 안전핀을 뽑았으나 던지지 못해 그대로 폭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사고 직후 국군대전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으나 훈련병 1명은 사망했고 간부 1명은 의식은 있지만 중상을 입었다. 부상을 입은 간부는 대전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고 국군수도병원 외상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육군은 "이번 신병교육 훈련 간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훈련병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도 진심 어린 애도와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육군은 현재 유가족지원팀을 파견했으며 유가족의 입장에서 필요한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육군은 환자전담지원팀을 통해 부상을 입은 교관이 신속히 완쾌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며 "또 정신건강지원팀을 운영해 함께 훈련했던 장병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상담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육군은 "사고 발생 직후 사고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실 수류탄 대신 연습용 수류탄을 사용해 훈련하도록 지시했다"며 "현재 군사경찰과 민간경찰 등이 정확한 사고경위와 원인을 면밀히 조사 중이며 그 결과에 따라 필요한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