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많이 배우고 뒷받침"…허은아 "조금은 달라진 국민의힘 기대 "

[the300]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허은아 개혁신당 신임 당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2024.05.21. xconfind@newsis.com /사진=조성우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자신을 예방한 허은아 신임 개혁신당 대표에게 "(디지털 정당으로 거듭나느 개혁신당에게) 저희가 많이 배우고 뒷받침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허 대표는 "자유·공정·책임의 가치에서 함께 연대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허 대표는 여당을 이끄는 황 위원장에게 개혁신당 당선인 3명이 원하는 상임위원회에 배정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허 대표는 이날 황 비대위원장을 예방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찾았다. 허 대표는 지난 1월 용산 대통령실과 여당의 수직적 당정 관계의 문제점 등을 비판하면서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개혁신당에 합류했다.

허 대표는 황 위원장과 만나 "친정에 온 것 같다"고 하자 황 비대위원장은 "저희가 친정 같은 당으로 개혁신당이 잘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화답했다.

황 위원장은 "정당도 21세기에 들어 전대미문의 대변혁을 맞고 있다. 디지털정당으로 변하지 않으면 도저히 국민의 뜻을 따를 수 없을 정도"라며 "개혁신당은 현대, 특히 젊은 세대에 맞는 새로운 정당의 모습을 갖추려고 노력하는 당"이라고 했다.

황 위원장은 "두 당이 지향하는 가치가 자유민주주의"라며 "자유시장경제에 기반을 두고 약자와 사회의 어려운 모든 곳을 돌보겠다고 하는 것이 같은 입장이다. 우리가 정책적으로나 정치와 관련해 협조할 것이 있으면 협조하고 공조할 것은 공조해서 같이 나아갔으면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허 대표는 "정치라는 것은 협치다. 서로 발목잡는 것보다는 국민이 원하는 정책 등을 빨리 만들어 국민이 편하게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조금은 달라진 황 위원장의 국민의힘을 기대하게 된다. 서로 협치하면서 국민만 바라보며 갈 수 있으면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혁신당은 원내 3석밖에 없는 꼬마 정당"이라며 "(당선인 3명이) 원하는 상임위에 갈 수 있도록 황 위원장께서 신경 써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