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오세훈 저격?…"건설적 의견제시를 '처신' 차원서 다뤄"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2024 신년인사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4.01.01. bjko@newsis.com /사진=고범준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건설적인 의견제시를 '처신' 차원에서 다루는 것에 공감할 분 많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시장께서 저의 의견제시를 잘못된 처신이라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직구 논란에서는 소비자 선택권, 국민 안전, 자국 기업 보호라는 세 가치가 충돌하고 있다"며 "정부 정책에 일부 거친 면이 있었고 성급한 측면이 있었기에 사과까지 했지만 애당초 전체 직구도 아니고 어린이용, 전기·생활, 생활화학 등 우리 일상에 밀접한 제품만 규제하겠다고 한 것에는 이런 고민이 녹아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또 오 시장 같은 날 다른 글을 통해 "시민 안전과 기업 보호에 있어선 그 무엇과도 타협하지 않겠다"며 "함께 세심하게 명찰추호(明察秋毫) 해야 할 때에 마치 정부정책 전체에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오 시장이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지적한 것을 두고 KC 인증 관련 비판 의견을 밝혔던 한 전 위원장과 나경원 국민의힘 당선인,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겨냥한 것이라 해석했다.

이에 한 전 위원장은 "공익을 위해 꼭 필요하다면 시민의 선택권을 제한할 수도 있지만 불가피하게 시민의 선택권을 제한할 때는 최소한도 내에서 정교해야 하고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며 "방향은 맞다는 것만으로 좋은 정책이 되지 않고 선의로도 나쁜 결과가 나올 수 있지 않나"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더 정교해져야 한다"며 "오늘 보도에 나온 고연령 시민들에 대한 운전면허 제한 같은 이슈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