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與 정치인 SNS 최소한에 그쳐야? 억지"…오세훈 직격

[the300]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유영봉안소에서 오월 영령 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2024.05.16. /사진=뉴시스 /사진=박기웅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21일 "여당 정치인이 SNS(소셜미디어)로 의견제시를 하는 것은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 이건 무슨 억지인가"라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직격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당초의 주제였던 'KC(국가통합인증마크) 미인증 해외직구 금지'는 어디론가 사라지고, 이젠 SNS만 남았다"며 이같이 썼다.

오 시장은 최근 정부의 해외 직구 규제 논란을 비판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유 전 의원 등 여당 인사들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는데, 한 전 위원장은 이날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건설적인 의견 제시를 '처신' 차원에서 다루는 것에 공감할 분 많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오 시장은 이날 "처신이란 표현을 쓴 것은 정제되지 않은 표현이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건강한 당정관계'를 향한 제 소신은 변함 없다. 그러나 여당 정치인들이 SNS로 의견제시를 하는 것은 가급적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 중진은 필요하면 대통령실, 총리실, 장차관에게 직접 연락할 수 있고 협의도 할 수 있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유 전 의원까지 양측의 공방에 가세하면서 정부의 해외직구 규제를 둘러싼 당내 대권주자 간 공방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그는 "필요 최소한은 누가 정하는 건가. 지난 2년간 당정관계가 잘못된 것은 건강한 목소리가 없었기 때문 아닌가"라며 "자기가 SNS 하면 건강한 거고, 남이 SNS 하면 보여주기만 횡행한다? 이건 대체 무슨 억까(억지로 까는) 심보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건전한 비판과 의견 제시, 사회적인 토론을 통해 국가정책에 반영되는 이 모든 과정이 성숙한 민주주의다. 오 시장의 논점 일탈은 SNS 금지령으로 귀결되는 건가"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