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민주당원 줄탈당에 "당원 열망 잘 알아...단호히 맞설 것"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네이버라인 지분매각 관련 노동조합 간담회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2024.5.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이 "당원·지지자 열망과 국민의 바람을 잘 알고 있다"며 "당심과 민심을 품어 안고 개혁·민생국회를 만들겠다"고 21일 밝혔다. 우 의원과 국회의장직을 두고 경쟁했던 추미애 당선인이 낙선하자 민주당 중앙당에 대거 탈당 신청서가 접수된 것을 두고 이를 진정시키기 위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본인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국민들은 윤석열 정부의 독선과 퇴행에 국회가 결연히 맞서 싸워달라고 요구한다. 21대 국회와는 완전히 다른 22대 국회를 만들어달라는 그 기대가 국회의장 후보 선거 과정에도 있었다"며 "국민들과 당원들의 그 마음을 저 또한 잘 알기에 새롭게 각오를 다진다"고 했다.

우 의원은 "민주주의 후퇴, 삼권분립 훼손에 단호히 맞서 달라는 당심과 민심을 받들어 개혁국회를 만들겠다"며 국민의 삶을 도탄에 빠트리고 윤석열 정권과 싸워달라는 민심과 당심을 받들어 민생국회를 만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의 요구를 받들어 무엇이 국민에게 옳은가를 기준으로 판단하겠다. 민주주의를 지키고, 민생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썼다.

정치권에 따르면 현재까지 민주당에 탈당 신청서를 낸 당원들은 1만명을 웃도는 것으로 전해진다. 전날 1000여명의 탈당을 승인한 민주당은 잔여 신청 인원에 대해선 보류를 결정했다. 탈당 후 조국혁신당으로 당적을 옮기겠단 항의성 인증 릴레이가 당원들 사이에서 확산하자 지난 주말 광주·대전을 찾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도 당원들에게 탈당을 만류하는 발언을 남겼다.

이 대표는 19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민주당이 합니다' 충청지역 콘퍼런스에서 "최근 당에 대해 (많은 분이) 섭섭해할 만한 일이 있었다"고 운을 뗀 뒤 "우리는 언제나 전체를 생각해야 한다. 모두의 거대한 목표를 향해 작은 차이를 이겨내고 부족한 것은 채워가면서 손잡고 목적지에 이르자"고 말했다. 이어 "당을 혼내주기 위해 탈당을 생각하는 분이 계시면 (탈당하지 말고) 당비를 끊으라"라며 "탈당하면 다시 들어오기 힘들다. 당원도 당원 권한도 두 배로 늘리겠다"고 다독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