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귀국' 김경수, 문재인 전 대통령 찾아간다···6월 독일행

[the300]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영국에서 체류 중인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김 전 지사는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국내로 잠시 돌아왔다. 2024.05.19. bjko@newsis.com /사진=고범준

영국 유학 중이던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차 일시 귀국하자 김 전 지사의 정치적 역할론에 관심이 쏠린다. 김 전 지사는 "아직 공부가 끝나지 않았다"며 정치적 활동 계획에 대해 말을 아꼈으며 다음달 독일로 곧장 출국할 계획이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전 지사는 전날(19일) 입국 후 서울에 가족들과 함께 머무르며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3일 노 전 대통령의 15주기 추도식에 참석차 봉하마을에 내려가는 것 외에 현재 공식 공개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김 전 지사는 또 귀국길 전날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할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만나봬야 하지 않겠나"라고 해 조만간 경남 양산 평산마을도 찾을 것을 암시했다.

김 전 지사는 지난해 8월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에서 방문 교수로 활동하기 위해 약 1년 간 유학을 떠났다 이날 일시 귀국했다.

김 전 지사는 친노(친노무현)·친문(친문재인)계 적자로 통한다. 이광재 국회 전 사무총장의 소개로 노무현 대선 캠프에 합류,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행정관, 연설기획 비서관, 공보 비서관을 두루 거친데다 노 전 대통령 퇴임 이후에도 봉하마을로 함께 내려가 수행해 '노무현의 마지막 비서관'이라 불린다.

문재인 전 대통령 재임기이던 20대 국회에서 경남 김해을 국회의원을 지냈고 2018년 경남지사에 당선됐다. 이후 댓글 여론을 조작했다는 이른바 '드루킹 사건'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아 도지사직을 상실하고 수감됐다. 지난 2022년 말 윤석열 정부의 특별사면으로 출소했다. 복권은 이뤄지지않아 2027년 12월28일까지 피선거권이 제한되나 윤석열 대통령이 복권을 결단할 경우 차기 대선에 출마할 수 있다.

차기 대선 출마의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이 아닌 만큼 김 전 지사는 그동안 이재명 당 대표 등과 함께 야권의 유력한 대선주자로 꾸준히 거론돼 왔다. 특히 4·10 총선을 거치며 민주당의 주류가 친명(친이재명) 계 의원들로 재편된 가운데 김 전 지사가 친노·친문계 의원들의 구심점이 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 전 지사는 이같은 관측에 말을 아꼈다. 전날 '민주당 내에서 복권론이 제기되고 있는데 이와 관련한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잠시 침묵했다 "한국에 잠시 들른 입장에서 특별히 따로 어떤 말씀을 드리긴 어려울 것 같다"며 "국민들께 미래와 희망을 말씀드리는 게 정치인의 본분이라고 생각하는데, 제가 국민들께 오히려 심려를 드렸던 사람으로서 대단히 송구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했다. 또 "어떤 말씀을 드리기보다는 더 열심히 보고, 듣고, 배우고, 노력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친문계 내에서 구심적 역할을 해주십사 하는 기대가 있다'는 말에 "충분히 보고, 듣고, 배운 다음에 말씀을 드리겠다. 아직 공부가 끝나지 않았다"며 "오늘은 짧게 말씀드릴 수밖에 없는 점에 대해 양해해주면 고맙겠다"고 했다.

김 전 지사는 이르면 이달 말, 늦어지면 다음달 중순까지 한국에 머물다 곧바로 독일로 출국할 예정이다. 독일 에버트 재단의 초청을 받은 방문으로 당분간 독일에 머무르며 개인적 관심사였던 민주주의, 정치적 양극화, 사회적 타협 등을 주제로 공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김 전 지사가 올해 연말께 영구 귀국하지 않겠냐는 관측들이 나온다.

김 전 지사가 국내에 한 달 남짓 머무르는 동안 만나게 될 인사들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김 전 지사 측 한 관계자는 "오랜 만에 한국에 들어오신 것이니 개인적으로 가까운 사람들을 두루 만나지 않겠나"라며 "해외 출국을 위한 비자 문제 등 개인 일정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과도한 정치적 해석은 말아달라"고 했다.

한편 김 전 지사에 대한 복권론도 힘을 받고 있다. 박지원 민주당 당선인은 이날(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윤석열 대통령이 복권을 해줘야 한다"며 "복권시키려면 빠른 시일 내에 해줘야지 결정적 순간에 하면 민주당이 분열할 수 있다"고 했다.

한병도 민주당 의원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시간이 많이 지났기 때문에 (김 전 지사의) 복권도 (윤 대통령이)적극적으로 검토해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