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채상병 특검 관철' 총력 여론전…도심집회에 퍼포먼스도

[the300]

[대전=뉴시스] 조성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지도부 등 당원들이 19일 오후 대전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민주당이 합니다' 충청편 행사에서 채상병 특검을 촉구하는 피케팅을 하고 있다. 2024.05.19. xconfind@newsis.com /사진=조성우
더불어민주당이 '채상병 특검법'(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안)의 관철을 위한 장외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해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의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재의요구권) 행사가 내일로 예정돼 있다"며 "행사 시 총선에 대한 민의 거부 선언이자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국민의 명령 거부 행위로 규정하고 당력을 집결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했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민주당은 21일 예정된 국무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는 즉시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규탄대회를 열 계획이다. 이후 22~23일 예정된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자 워크숍에서 규탄성명을 채택하고 관련 퍼포먼스도 진행한다.

민주당은 오는 28일 예정된 제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 전 주말인 오는 25일 시민사회와 함께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에 나선다. 장외 여론전을 통해 28일 본회의에서 '채상병 특검법'의 재의결을 이끌어내겠다는 목표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법안의 재의결을 위해선 재석의원 3분의 2의 찬성이 필요하다.

또한 민주당은 21대 국회 임기 내 특검법 처리가 불발될 경우 새 국회 개원 즉시 '1호 법안'으로 재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대변인은 "22대 개원 즉시 1호 법안으로 해병대원 특검법을 다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