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44주기···여야 지도부 광주 한 자리 집결

[the300]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전야제에서 5·18희생자유족인 오월어머니회가 민주평화대행진을 펼치고 있다. 2023.05.17. hyein0342@newsis.com /사진=

정치권이 18일 5·18 민주화운동 44주기를 맞아 광주 한자리에 모여 민주화 운동에 헌신한 선열들을 기린다.

이날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정의당·새로운미래·개혁신당·조국혁신당 등 주요 정당의 지도부는 오전 10시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다. 이날 행사에는 각 당 지도부와 현역 의원들 뿐만 아니라 지난 4.10 총선 당선자들도 자리한다.

국가보훈부 주관으로 이날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기념식은 '오월, 희망이 꽃피다'를 주제로 5·18 민주유공자, 유족과 정부 주요 인사, 학생 등도 대거 참석한다.

기념식은 국민의례, 여는 공연(추모 오월시 낭독), 경과 보고, 기념 공연(학생 희생자 소개·추모곡), 기념사, 기념 공연(미래세대가 전하는 희망 메시지·대합창곡),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45분 동안 열린다.

각 당은 기념식 이후 호남지역 당원과 만남도 예고했다. 국민의힘은 원외조직위원장 간담회를, 민주당은 당원 만남 행사를 진행한다. 조국혁신당도 전남 당원과 만남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국가보훈부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44년 전 광주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이번 기념식을 통해 온 국민과 미래세대들이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계승해 오월 영령들이 지켜낸 희망 위에서 더 큰 꿈과 희망, 하나 되는 대한민국을 꽃 피우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