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강 F-35A, 세계 최강 F-22와 한반도서 '가상 공방전'

[the300] 한미 공군, '최신예 5세대' 전투기로 첫 기동훈련

우리 공군 최강 전력인 F-35A 프리덤 나이트(Freedom Knight)가 세계 최강 전투기인 F-22 랩터(Raptor)와 16일 한반도 상공에서 가상 공방전을 펼쳤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3 서울 항공우주방위산업전시회(ADEX)'에서 미 공군 전투기 F-22 랩터가 시범비행에 나선 모습. / 사진=뉴스1

우리 공군 최강 전력인 F-35A 프리덤 나이트(Freedom Knight)가 세계 최강 전투기인 F-22 랩터(Raptor)와 한반도 상공에서 가상 공방전을 펼쳤다. 한미 공군의 최신예 5세대 전투기가 기동 훈련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 공군은 16일 오후 중부지역 상공에서 F-35A 2대와 F-22 2대가 연합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F-22는 레이더에도 잡히지 않고 적의 종심을 타격할 수 있는 인류 '최강 전투기'로 불린다.

양국 공군은 이날 훈련에서 5세대 전투기 간 근접 공중전투기동훈련을 통해 상호 기동 성능을 확인하고 최신 전술을 공유했다. 근접 공중전투기동훈련은 영화 '탑건' 시리즈에서도 등장하는 '도그파이팅'(전투기 간 근접전)을 뜻한다.

16일 한반도 중부지역 상공에서 한미 공군이 5세대 전투기 간 연합훈련을 하고 있다. 이번 훈련엔 우리 공군의 F-35A '프리덤 나이트' 2대와 미 공군의 F-22 '랩터' 2대가 참가했다. / 사진=공군

이번 훈련은 F-35A와 F-22가 공격과 수비 임무를 번갈아 수행하는 방식으로 실시됐다. 양국 전투기들은 비행체가 육안으로 식별 가능한 근접거리에서 치열한 공중전을 펼쳤다. 이를 통해 전투 기동훈련은 물론 연합공중작전 수행능력을 한층 끌어올렸다.

권기수 공군 제17전투비행단 소령은 "다른 기종의 5세대 전투기 간 근접전투기동훈련을 통해 양국의 전술 노하우를 교류할 수 있었다"며 "한미 조종사들은 효과적인 연합훈련을 통해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강력히·끝까지 응징할 수 있는 철통같은 방위태세를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5세대 전투기는 초음속으로 비행하며 레이더 포착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 등을 지닌다. 기본적으로 상대 전투기를 육안으로 식별하기 전 타격을 목표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