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꺾은 우원식 "국회 구성한 민심 반영하는 국회의장 될 것"

[the300]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 당선자 총회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4.05.16. xconfind@newsis.com /사진=조성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을 맡게 된 5선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를 구성한 민심을 그대로 반영해가는 의장이 되겠다"며 "국민의 삶에 깊숙이 발붙이고 국민과 고통을 나누며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보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경선)에서 국회의장 선출 후 수락연설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경선에서 우 의원은 6선의 추미애 경기 하남갑 당선인과 맞붙어 과반 이상 득표를 얻어 당선됐다.

우 의원은 "우리 171명의 민주당 당선인들이 힘을 모아주셔서 저에게 큰 숙제, 일을 맡겨주셔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일을 잘 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민주당 출신 국회의장과 부의장이 함께 끌어가는 국회는 나라를 나라답게 하고, 국민을 살기 좋게 하는 국회가 될 것"이라며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선거를 통해 보여준 리더십과 우리 사회의 방향에 국민이 동의했고 당선인들이 함께해서 선거를 이길 수 있었다"고 했다.

또한 "민주당에는 민심이 실려있다. 민주당이 제시하는 방향과 법안이 국민의 뜻과 함께 반드시 국회에서 실현되는 것이 대한민국의 나은 미래를 만들어낼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국회의장으로서 국민에게 도움이 될지 안될지를 기준으로 전반기 국회를 잘 이끌어가겠다"고 했다.

우 의원은 또한 "여야가 함께하지만 민심에 어긋나는 퇴보나 지체가 생긴다면 여야가 함께 만든 국회법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며 "중립은 몰가치가 아니다. 국회의장은 단순한 사회자가 아닌 국회를 구성한 민심 그대로 반영해가는 의장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171명의 우리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국회에서 국민의 바른 뜻, 국민이 원하는 뜻을 가지고 여당 의원들과도 손잡고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와 함께 국민의 뜻을 잘 받들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