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5·18 정신은 대한민국의 소중한 자산"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5.1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18 정신은 대한민국의 소중한 역사이자 자산"이라며 "우리가 오늘날 인류 보편적 가치를 누리며 살아갈 수 있는 데는 44년 전 민주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틀 뒤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위원장은 "5월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기 위해) 지도부 구성 완료되고 외부 첫 일정으로 오늘 오전 5.18 3개 단체와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국민의힘은 값진 희생으로 만들어 낸 민주주의를 소중히 지키고 5월 정신을 지켜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황 위원장은 이날 새로 임명된 당직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황 위원장은 "비대위가 할 일이 많고 당도 여러 가지로 국민들의 여망이 크기 때문에 우리들의 임무가, 어깨가 무겁다"며 "우리가 재도약해 국민의 마음에 드는, 괜찮다는 이야기를 듣는 국민의힘으로 거듭나기를 약속드리겠다"고 했다.

황 위원장은 "보수의 가치는 유능함에서 나온다"며 "우리가 일하는 비대위를 만들자 하고 국민 앞에 약속을 드렸기 때문에 국민들이 만족하실 수 있도록 저희가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밝혔다.

또 황 위원장은 "5월은 가정의달이다. 국가는 이 가정을 기본으로 성립하고 있다"며 "젊은이들이 사랑하는 사람과 너무 늦지 않게 결혼해 가정을 이룰 수 있도록 우리 사회환경을 만드는 데 힘써야 하겠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가정을 이루기 위한) 주택, 취업, 교육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의무가 있다"며 "부부가 함께 가정의 살림을 이끌어나가고 삶을 살리는 가정이 돼 국가의 생기를 다시 불어넣어야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