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추경호 "대통령 거부권 제한 '원포인트 개헌',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

[the300]"헌법 부정하는 반민주적 정쟁 위한 발상"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5.16/사진=뉴스1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더불어민주당 헌법개정특위에서 대통령 거부권 제한 원포인트 개헌 제안이 나왔지만 국민의힘은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음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 거부권(재의요구권)은 3권 분립 핵심 중의 핵심이며 거부권 제한은 헌법을 부정하는 발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 헌법개정특위 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은 13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의 거부권을 제한하고 대통령도 국회의장처럼 당적을 가질 수 없도록 하는 '원포인트 개헌'을 제안했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반민주적인 정쟁을 위한 발상으로 혼란을 야기하지 말고 어떻게 하면 국민의 삶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하고 조금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가에 대해 함께 정책 경쟁에 나서주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어제 부처님 오신 날 행사에서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와 웃으며 대화했는데 많은 분들이 보기 좋다고 했다"며 "민생을 최우선시 한다는 마음은 야당도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저희 국민의힘은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며 대화와 타협을 통한 민생을 위한 협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라인야후 사태'에 대해선 "정부는 현재 네이버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네이버가 일본의 불합리한 처분으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외교채널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고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은 정부에 관련 기업과 일본 정부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만에 하나 우리 국내 기업이 일본 정부로부터 부당하고 불공정한 조치를 통해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며 "앞으로도 당에서는 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외국 정부로부터 우리 국민의 이익과 국익을 지키기 위해 적극 나설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