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은 상남자'라던 홍준표 "쉴드 아닌 상식적인 접근"

[ the300]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10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과의 간담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2024.05.10. lmy@newsis.com /사진=이무열
국민의힘 소속 홍준표 대구시장이 최근 김건희 여사에 대한 수사를 앞두고 검찰 고위급 인사를 단행한 윤석열 대통령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 반박했다.

홍 시장은 15일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라온 '김건희 여사를 지켜주는 듯한 메시지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글에 "누구를 쉴드치는 메세지가 아니라 상식적인 접근"이라며 "사람을 미워하기 시작하면 한이 없다"고 적었다.

앞서 14일 홍 시장은 정부의 검찰 고위급 인사를 두고 야권에서 '김건희 여사 수사 방탄용'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수 있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당신이라면 범법 여부가 수사중이고 불명한데 자기 여자를 제자리 유지 하겠다고 하이에나 떼들에게 내던져 주겠느냐"며 "비난을 듣더라도 사내답게 처신 해야 한다. 그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라고 했다.

이러한 홍 시장의 표현을 두고 여야 모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강유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국민이 원하는 건 '조선의 사랑꾼'이 아닌 '공정한 대통령'"이라고 밝혔다.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도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상남자라고? 공사구분 못하는 봉건시대적 구닥다리 논리"라며 "아첨꾼의 하책 훈수질"이라고 했다.

전날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출연한 김병민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홍 시장의 발언은) 검찰 인사가 대통령을 구하기 위한 것이라는 야당 비판의 근거가 되고 있다"는 것으로 "(대통령실, 정부, 여권에서) 아내와 관련된 내용을 덮기 위해서 인사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데 홍 시장이 그걸 완전히 기정사실로 해 버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홍 시장이 대통령을 희화화하는 선봉장 역할을 하는 것으로 겉으로는 대통령을 옹호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하나씩 뜯어서 들어가 보면 결국 대통령을 희화화하는 과정을 계속 만들어내고 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