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민주묘지 995기 모두 참배…"5·18 정신, 헌법 수록해야"

[the300]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44주기를 사흘 앞둔 15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이주영·천하람 국회의원 당선인과 함께 열사 묘역을 일일이 돌며 헌화하고 묘비를 닦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22대 국회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앞둔 15일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개헌할 때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부분은 정당 간 반대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22대 국회에서 개헌을 논의할 때 같이 논의하도록 하겠다. 원포인트 개헌이 아닌, 포괄적으로 개헌을 해서 5·18 정신을 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이주영, 천하람 비례대표 당선인과 함께 민주묘지 995기를 모두 참배한다. 오전에 이어 오후에도 참배를 이어갈 계획이다. 특히 전날 직접 경남 김해를 찾아 준비한 국화 1000송이를 각 묘지마다 헌화하고 있다.

영남 지역 국화를 헌화한 이유에 이 대표는 "영남 분들도 5·18 정신에 대해 많은 이해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5·18의 비극은 결코 영·호남 대립 때문이 아니다"며 "군인들의 일부 잘못된 생각이 드러난 것이고 작전에 투입된 군인들 중에서도 영문도 모르고 투입된 분들이 많다. 그것을 주도했던 사람들이 사과도 제대로 하지 않고 사망한 것은 역사의 고리를 끊어야 하는 부분에 있어 아쉬운 지점이 크다"고 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 이주영·천하람 비례대표 당선인이 15일 경상도에서 재배한 국화 1000송이를 들고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995기의 민주묘지를 모두 참배하는 이유에는 "995명 열사의 묘에 있는 사연 하나하나를 다 느껴보고 싶었고 무엇보다 이 광주에 대해 정치인들이, 보수진영 정치인들마저도 5·18 기념식 참석에는 진일보한 단계이긴 하지만 그것을 넘어서기 위한 또다른 도약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천하람 당선인은 "여기에 계신 모든 분들이 영웅이고 1980년 5월 저항에 나섰던 당시 모든 광주시민들이 영웅"이라고 말했다. 이주영 당선인은 "참여해준 시민 한 분 한 분의 정신이 모두 위대하다고 생각한다. 한 분 한 분 참배하는 것도 그런 취지였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