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상민 "한동훈, 총선 참패 압도할 명분 있으면 출마할 것"

[the300]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이상민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이상민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4·10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대표 출마설에 대해 "(총선 참패)를 압도할만한 명분만 있다면 나오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15일 오전 KBS 라디오 '전격시사'에서 "한 전 위원장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 있기 때문에 이를 넘어서는 명분이 더 필요하지 않겠느냐"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마음이 (출마 쪽으로) 기울지 않았을까라는 추측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개인적으로 한 전 위원장이 책임을 진 이상 이번 전당대회는 나오지 않는 것이 맞는다는 입장을 밝혔었는데 주위에서 한 전 위원장이 나와야 국민의힘이 여러 모순점이라든가 문제점을 극복하고 나아갈 수 있다는 말들을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쨌든 당내외에서 한 전 위원장이 높은 지지를 받고 있지 않느냐. 그러면 당에 놓여 있는 여러 문제들을 극복하고 넘어가려면 결국 당내외 높은 지지도가 하나의 에너지원이 될 수 있다"며 "그러면 지금 국민의힘에 패배의식이 짙고 무기력하게 빠져 있는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는 반론에 대해서는 저도 아니라고 얘기하기 어려운 것 같다"고 했다.

이 의원은 홍준표 대구시장 등 야권 일부 인사들이 한 전 위원장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선 것이 오히려 그의 체급을 키워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총선 결과가 안 좋은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났는데 그 이후의 상황이 자꾸 한 전 위원장이 나오지 않을 수 없게 하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며 "홍 시장의 발언이라든가 주위 여러 사람들이 당내외에서 (그런 환경을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 시장이 도와준 것이냐'는 진행자 질문에 "제가 볼 때는 그런 것 같다"며 "홍 시장의 본심이 한 전 위원장의 출마를 원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