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정부 국정 3년차 정책, 민생·대국민 소통에 중점"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12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정부 국정 3년차 민생정책 추진 방향 등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5.1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대통령실이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 3년 차를 맞아 "앞으로 윤석열 정부의 정책 방향은 민생과 대국민 소통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제 윤석열 정부의 국정 3년 차가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실에서는 비서실장, 정무수석, 민정수석, 시민사회수석 등이 새롭게 임명되면서 3기 참모진 구성이 완료됐다"며 "여당 또한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이 추대되고 원내대표가 새롭게 선출되는 등 쇄신을 향한 발걸음을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민의 삶을 실제로 변화시키는 민생 정책을 만들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실은 민생물가TF(태스크포스)를 통해 물가안정에 만전을 기울일 것"이라며 "물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물가의 구조적 측면, 예를 들어 유통구조나 무역구조의 개선에 초점을 둬 물가를 전체적으로 안정화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략산업TF를 통해 수출의 핵심 역할을 하는 산업들이 계속 발전하고 양호한 실적을 거두도록 노력하겠다"며 "투자와 인프라 지원을 강화해 나가고 그 성과가 2차, 3차 협력업체로 퍼져 경제 전반의 온기를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는 내주부터 재개된다. 김 대변인은 "다음 주에는 민생토론회를 재개해 대통령이 국민들로부터 삶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개선할 방법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통합위원회 성과보고회, 국가재정전략회의 등을 개최해 산적한 문제를 해소하고 국민의 삶을 실제로 나아지게 만들 전략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윤석열 정부는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정쟁보다는 민생에 몰두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