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국과 만찬 회동…"앞으로의 정국 상황에 교감할 것 있어"

[the300]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3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4.1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저녁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만찬 회동을 갖게 된 데에 대해 "앞으로 정국 상황에 대해 서로 교감할 것이 있어 대화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 조 대표와 서울 모처에서 만날 계획이다. 배석자 없이 만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확한 시간과 장소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날 만찬 회동은 이 대표가 조 대표에게 먼저 연락해 성사됐다. 이 대표는 "평소 잘 아는 분이기도 하고 선거 후 제가 연락도 드렸지만 조금 이런저런 얘기들을 좀 나눌 필요가 있어서 제가 저녁 한번 하자고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조 대표에 대해 "성남시장 선거 때도 조국 당시 교수님의 도움을 받은 일이 있었다"며 "인연도 아주 길고 이번 총선도 사실 역할을 나눠서 치렀기 때문에 앞으로의 정국 상황에 대해서도 교감할 것이 있다"고 했다.

이날 만찬에서 조 대표의 '범야권 연석회의' 제안에 대한 논의가 있을지도 관심사다. 앞서 조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앞둔 민주당에 다른 야당 대표들과 만나 범야권 전체의 뜻을 모아달라는 취지로 범야권 연석회의를 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민주당은 "이번 회담은 (대통령과) 민주당의 회담"이라며 부정적인 뜻을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