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영수회담 전 범야권 연석회의" 제안에 이준석 '반대'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4.2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영수회담'에 앞서 범야권 연석회의 구성을 주장한 것과 관련해 "(영수회담) 앞에 여러 이벤트가 달리게 되면 많은 사람이 기대하는 대통령과 교섭단체 대표의 만남의 의미 자체가 바뀔 수 있다"며 반대의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조 대표가 정당 생활을 하신 지 얼마 안 돼 의욕적으로 이런저런 제안을 하시는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조 대표에게 "정당의 지향점이나 정책을 정리하시면 좋겠다"며 "그래야 조국혁신당과 대화도 추진해볼 수 있을 텐데 너무 왔다 갔다 하는 느낌"이라고 했다.

그는 "검찰개혁 등 조국신당이 관심 있는 건에 대해 상세하게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그다음에 맥락 없이 비행기 이코노미석 타는 문제를 얘기했다"며 "혁신위원회 같은 곳에서 다루는 주제인데 갑자기 들고나와 호응하기도 어렵고 같이 논의해 보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국민 관심사가 전국민 25만원 지원금이나 (채 상병) 특검에 몰려 있는 만큼 공통의 주제를 모아나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이재명 대표를 향해 "1인 당 25만원 지원을 제안한 수치적 근거를 제시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생지원금 제안을 수정할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기축통화국이 될 것이니 재정적자를 더 부담해 추가로 확장적 재정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주장도 했다"며 "이재명 대표는 경제에 대한 가벼운 인식 때문에 대선에서 석패하신 측면도 있을 것이다. 이제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된 '입틀막 거부 언론장악 저지 제22대 국회 1호 입법 다짐대회'에 참석했다. 언론장악저지공동행동 등 언론단체와 시민사회단체, 개혁신당·녹색정의당·더불어민주당·사회민주당·새진보연합·열린민주당·조국혁신당·진보당 등 단체 인사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방송3법 개정안' 재입법을 제22대 국회 1호 과제로 추진한다고 했다. 이 법안은 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법·한국교육방송공사(EBS)법 개정안을 뜻한다. △MBC 대주주인 방문진과 KBS·EBS의 이사회를 21명의 운영위원회로 확대 개편 △여·야당 외 방송·미디어 관련 학회와 시청자위원회, 언론단체 등에 이사 추천 권한 부여 등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대표는 "언론장악이라는 것은 권력 가진 집단이 뿌리치기 어려운 유혹"이라며 "언론을 장악하려는 세력은 보수 진영이든 진보 진영이든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 명백하다"고 했다.

이어 "개혁신당은 창당하면서 공영방송 장악을 막고자 하는 마음에 공영방송 사장에 대한 임명동의제 등을 최우선 과제로 내건 바 있다"며 "앞으로 논의 과정에 병합해 함께 추진해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이날 최고위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상임위 1~3 지망 안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들어 있을 것"이라며 "과방위에서 역할하게 된다면 공영방송에 대한 권력의 입김, 극단적 경우 의회의 입김마저도 제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