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우주항공청 인사…청장 윤영빈·차장 노경원·본부장 존리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열린 대한민국 우주산업 클러스터 출범식에서 축사하던 중 박수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3.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조수정
윤석열 정부가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해온 우주항공청의 인사가 발표된다. 초대 청장에는 윤영빈 서울대 교수, 차장에는 노경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 임무본부장에는 존 리 전 미국항공우주국(NASA·나사) 고위임원 등이 유력하다.

24일 정부 등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내달 출범 예정인 우주항공청의 인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우주항공청장(차관급)과 차장, 임무본부장(1급) 3명 등이다.

윤 교수는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딴 뒤 미국 미시간대에서 항공우주공학과 박사 학위를 받았다. 액체로켓 최적 분사시스템, 로켓엔진연소기 등에 관한 연구를 해왔으며 차세대우주추진연구센터장도 맡고 있다.

차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노 실장은 제38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으며 미래창조과학부 창조경제기획국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과기부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지원단장 등을 역임했다.

초대 임무본부장에는 한국계 미국인 존 리가 임명될 것으로 전해졌다. 존 리 전 고위임원은 2021년까지 29년 동안 미국 나사에서 일한 우주과학 전문가다. 고다드 우주비행센터 수석 어드바이저로 근무했고 백악관에서도 경력을 쌓았다.

신설되는 우주항공청은 기존 공무원의 연봉 체계를 뛰어넘는 파격적 대우로 인재 유치에 나섰다. R&D(연구개발)와 우주산업 육성 등을 지휘하는 임무본부장의 경우 연봉이 2억5000만원이다. 올해 대통령 연봉과 비슷하며 국무총리(약 1억9700만원)보다 많다. 정부는 청장을 제외하고 우주항공청 연구원으로는 외국인과 복수국적자 임용을 허용해 글로벌 인재 영입에 문을 넓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