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월 국회 의사일정 합의 불발···홍익표 "계속 협의"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왼쪽)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위해 국회의장실에 들어서고 있다. 2024.4.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여야 지도부가 4·10 총선 이후 처음으로 만나 5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과 본회의에 올릴 안건 등을 두고 머리를 맞댔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선 이후 처음으로 양당 원내대표가 국회의장 주재 하에 회담을 했다"며 "21대 국회를 마무리하는 시점이기 때문에 5월 임시국회 일정을 협의했지만 최종적으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김진표 국회의장,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홍 원내대표 등 세 사람은 국회의장실에서 오후 4시부터 약 35분간 회동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여야 간 협의되지 않은 안건을 (야당이) 밀어붙인다면 5월 본회의 개의를 염두에 두지 않는다고 했었는데 이 부분에 대해 합의가 됐는지'를 묻는 질문에 "우리 당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짧게 답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특히 본회의에 올릴 안건에 대해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채상병 특검법(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전세사기 특별법(전세사기피해자 지원 및 주거안정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이태원 특별법(10·29 이태원 참사 피해자 권리 보장과 진상 규명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법)을 21대 국회 내 반드시 처리할 안건으로 꼽았다.

여야 이견이 좁혀지지 않은 채 다른 법안들도 속속 본회의로 올라오고 있다.

지난 1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에서 본회의로 직회부된 양곡관리법 개정안(양곡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 23일 국회 정무위원회(정무위)에서 본회의로 직회부된 민주유공자법(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안), 가맹사업법(가맹사업거래공정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 등이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재의요구권을 행사해 재표결까지 마친 법안을 선거에 이겼다고 곧바로 추진하는 것이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 맞는지 고민을 해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안들이 대부분 민생이라기보다 정치적인 법안"이라며 "국회가 새로 시작되면 국민들 눈높이에 맞는 민생법안들을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밝혔었다.

반면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당의 입장은 해야 할 일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필요하면 비쟁점 법안이든 몇 가지 중요한 법안이든 21대 국회에서 벌여놓은 것을 마무리 짓는 게 의무"라고 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재차 만나 5월 임시국회 일정과 안건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5월 2일과 28일 본회의가 열릴지'를 묻는 질문에 "아직 협상이 진행중이라 어떻다는 말씀은 안 드린다"며 "5월 임시국회 일정을 계속 협의하고 논의할 생각"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