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당대표 도전? 아직 결정 안 해…한동훈 尹점심 거절은 잘못"

[the300]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4·10 총선 서울 용산구에서 당선된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차기 당대표로 출마할지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친윤석열계' 권 의원은 23일 오전 KBS라디오 '전종철의 전격시사'에서 "지금은 국민의힘을 누가 이끌어가느냐도 중요하지만 국민의힘이 어떻게 해야 민심을 되돌릴 수 있는지, 우리가 앞으로 어떤 부분을 개선해야 하는지에 대한 연구가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향후 당 쇄신 방안에 대해서는 "누가 키를 잡느냐보다 어떤 방향으로 어떤 개선이 필요한지에 대한 심각한 고민들이 있어야 될 것"이라며 "최근에 백서 이야기가 나오는데 백서라는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결과물을 만들어내기 위해 어떤 사람들을 통해 우리 당의 잘못된 부분에 대한 목소리를 듣느냐 하는 과정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국정 쇄신 방향과 비서실장, 국무총리 인선에 대해 논의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대통령과) 소통을 가끔씩 한다"며 "자주는 안 하고 제가 필요할 때 하는 편인데 그렇게 자주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참패한 상황에서 정부도 책임이 있는 입장에서 핵심적인 보직 아니겠느냐. 책임을 지고 물러난 분들의 후임을 뽑는 것이기 때문에 사람이라기보다는 어떤 식의 인물, 어떤 종류의 특징을 가진 인물들이 필요하겠다는 부분에 대해 편하게 이야기를 나눴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정진석 비서실장을 추천하신 것 아니냐'는 진행자 질문에는 "노코멘트하겠다"고 답했다. 정 신임 비서실장에 대해서는 "노련하다. 여당과의 소통, 어떤 때는 야당과의 소통, 동시적인 소통 부분에 대해 판단할 줄 아는 인물이라고 저는 평가한다"고 했다.

자신이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어떤 분은 제가 거절을 했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제가 낭설이라고 표현한 것이 제가 제안을 받은 것이 없다는 얘기"라고 밝혔다.

진행자가 '제안을 받으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질문하자 "가정을 전제로 해 답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다음달 말에 새 국회가 출범하는데 새 총리는 새 국회랑 일을 할 분 아니냐. 그렇기 때문에 아마 다음달 말 정도까지 시간을 두고 숙고해서 지명을 하실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최근 윤 대통령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포함한 비대위원들을 대통령실 오찬에 초청했다가 한 전 위원장이 건강상 이유로 이를 거절한 데 대해서는 "한 전 위원장이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경율 전 비대위원이 '금요일에 연락해 월요일에 점심먹자고 그러는 건 너무 예의가 아니다'라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대통령의 시간은 굉장히 중요한 자산이다. 그래서 웬만하면 맞춰주는 것이 예의"라며 "그것을 비난하고 하는 것은 옳은 태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또 한 전 위원장의 총선 패배 책임론에 대해서는 "책임론으로 따지는 것은 좋지 않다고 본다"며 "108석밖에 안 되는 상황에서 내부에서 분열이 있게 되면 잘못 하면 개헌 저지선도 무너지게 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하고 용산하고의 갈등이라든가 이런 걸 생각을 하고 또 개인적인 감정을 가진 분들도 뭐 이런 부분까지 전부 생각을 하게 된다면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과거에 2016년에 그런 모습을 보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