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루마니아와 정상회담…무기수출·원전협력 강화

[the300]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루마니아 확대 정상회담에서 클라우스 베르네르 요하니스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4.23.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루마니아의 클라우스 베르네르 요하니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우리나라의 무기수출과 양국간 원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한 요하니스 대통령에 대한 공식 환영식을 열었다. 이후 양 정상은 소인수 환담과 정상회담, 협정 및 MOU(양해각서) 체결식을 가지고 공식 오찬을 나눴다.

양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을 계기로 '대한민국-루마니아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미래지향적인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공동성명에는 △정치·안보 △경제 협력·투자 △문화, 교육·인적 교류 등 전 분야의 협력 방안이 담겼다.

먼저 우리나라 무기 체계의 대루마니아 수출 확대 지원 방안이 논의됐다. 대통령실은 "양국간 국방협력협정 체결을 통해 군사 분야에서 교육, 훈련 교류, 기술 협력 등 상생의 방산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이 구축됐다"며 "양국 국방부간 국장급 실무협의체 개설 추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지대공 미사일 '신궁' 수주에 이어 루마니아 측이 관심을 갖고 있는 다양한 무기체계 수출을 협의 중이라는 설명이다.

원전 분야에서는 양국간 원전협력 MOU 체결을 기반으로 협력을 가속화한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6월 체르나보다 원전 삼중수소제거설비(TRF) 건설 수주 이후 원전 설비 개선, 소형모듈원자로(SMR) 건설 등 우리 기업의 관련 사업 참여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번 방한에서 요하니스 대통령은 두산 에너빌리티 창원공장을 시찰한다. 이를 통해 원전 분야 협력 강화와 우리 기업의 수주 가능성이 모색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루마니아 확대 정상회담에서 클라우스 베르네르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4.23.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교역·투자 부문에서는 코트라와 루마니아 대외무역투자청 간 MOU 체결을 통해 양국 무역·투자 촉진과 기업 진출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한다. 지난해 양국 교역액은 15억 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과학기술·환경 분야에서는 유럽연합(EU) 최대 연구혁신 프로그램인 호라이즌 유럽을 둘러싼 양국 간 협력을 증진하고 무탄소에너지 활용 등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공감대를 확인했다. 윤 대통령이 내세우고 있는 무탄소이니셔티브(CFE)에 대한 루마니아의 지지도 확보했다.

이밖에 양국 외교부 간 문화, 미디어, 청소년, 스포츠 분야 협력에 관한 MOU를 기반으로 문화·예술 분야 관련 기관 간 인적 교류도 촉진한다.

한반도와 우크라이나 등 주요 지역 정세 대응에도 공조하기로 확인했다. 대통령실은 "양측은 지속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도발, 러시아와의 군사협력을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 증진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며 "루마니아는 우리의 비핵·평화·번영의 한반도를 위한 담대한 구상의 목표와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측은 전쟁의 장기화로 인한 우크라이나 내 인도적 상황 악화에 우려를 공유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재건 복구에 협력 의사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