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회담 실무회동 무산…민주당 "대통령실서 일방적 취소"

[the300]

(서울=뉴스1)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3시 30분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사진은 22년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왼쪽.대통령실 제공)과 이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DB)2024.4.1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 /사진=(서울=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을 앞두고 22일 예정됐던 양측의 실무 회동이 무산됐다.

권혁기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부실장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3시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과 대통령실 정무수석의 준비 회동이 예정돼 있었다"며 "그런데 오늘 정진석 대통령실 비서실장 임명 후 천준호 실장께 정무수석이 연락해 와서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수석급 교체 예정이라는 이유"라고 밝혔다.

권 부실장은 "총선 민심을 받드는 중요한 회담을 준비하는 회동인데, 준비 회동을 미숙하게 처리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다음 회동 일정은 미정"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9일 이 대표에게 전화해 용산 대통령실에서 회담할 것을 제안해 성사됐다. 이에 대통령실과 이 대표 측은 22일 만나 영수회담 시기와 의제, 참석자 등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