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에…국민의힘 "소통의 적임자"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4.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전신
여당인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이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으로 정진석 의원을 임명한 것에 대해 "다년 간의 기자 생활과 5선 국회의원, 청와대 정무수석 등 정치권 전반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그야말로 소통의 적임자"라고 밝혔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2일 논평을 통해 "민심을 가감 없이 듣고 여당은 물론 야당과도 함께 소통해 가려는 절박한 의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수석대변인은 "더 낮은 자세로 소통하라는 민심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고 '민생'과 '개혁'을 위해 더욱 폭넓은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대통령에게 객관적인 관점에서 말씀을 드리려고 노력하겠다'라는 정 신임 비서실장의 다짐은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모자람에 대한 반성이자 더 세심하게 민심을 살피겠다는 강한 의지"라고 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민생을 위해 지금 마다할 일이 무엇이 있겠나"라며 "더 듣고, 더 바꾸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도 윤석열 정부와 함께 더 깊이 고민하고, 또 소통하고 경청하며 변화하는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