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신임 당직자들에게 "비판만 해선 안 되고 성과를 내야"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4.2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임 정무직 당직자들에게 "비판만 해서는 안 되고 성과로서 유능한 민주당을 입증해야 한다. 각별히 부탁한다"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당직자들이 돌아가면서 인사를 마친 뒤 이 대표께서 이같이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에 따르면 이 대표는 신임 정무직 당직자들에게 "4월10일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를 받들어서 민주당이 민생 경제를 돌보고 살리기 위해 정책과 입법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 특히 맡은 직군에서 역할을 다해야 하고 성과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 21일 단행된 당직 개편에서 신임 당 사무총장에 김윤덕 의원을, 정책위의장에 진성준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강득구 의원이 수석사무부총장에, 황명선 당선인이 조직사무부총장에, 박지혜 당선인이 디지털전략사무부총장에 각각 임명되기도 했다.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은 민병덕 의원이, 전략기획위원장은 민형배 의원이 맡게 됐다. 민주연구원장에는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이 선임됐다.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은 김우영 당선인, 수석대변인은 박성준 의원, 대변인은 한민수·황정아 당선인이 각각 맡는다.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과 한웅현 홍보위원장, 최민희 국민소통위원장은 유임됐다.

이날 한 대변인은 '정무 요직이 이 대표와 가까운 인사로 발표가 났다'는 지적에 대해 "꼭 필요한 인물이 임명됐을 뿐이고 지금 민주당에서 친명(친이재명계), 비명(비이재명계)을 나누는 것은 옳지 않다. 카테고리를 묶어서 접근한 것은 동의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민주당은 4월10일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를 받들고 개혁 입법 정책들을 흔들림 없이 동력을 갖고 추진하기 위해 당직을 개편한 것"이라며 "모두가 민주당 국회의원이고 일원으로서 대한민국 정치가 제대로 갈 수 있도록 일익을 담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