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감사 내용 조작한 직원 해임…자체 감찰서 적발

[the300]

서울 종로구 감사원의 모습./사진=뉴스1 /사진=(서울=뉴스1) 김도우 기자
감사원이 공기업 감사 과정에서 서류를 조작해 거짓 보고한 직원의 비위를 내부 감찰로 적발해 해임 처분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감사원에 따르면 감사원은 최근 내부 감찰을 통해 2017년 에너지 공기업 감사에 나간 직원 A씨의 비위행위를 적발했다. 감사원은 해임 처분과 함께 허위 공문서 작성 혐의로 검찰에 A씨를 수사 요청했다.

해당 에너지 공기업은 부품 조달 시 공개 입찰을 해야 한다는 규정을 어기고 수의계약을 체결해 문제가 됐다. 이후 A씨는 공기업이 조달받은 부품의 성능에 대해서도 검증에 나섰다.

시험 기관에서는 부품 성능에 이상이 없다는 결론을 냈다. 하지만 A씨는 이같은 사실을 감추고 상급자들에게 성능 문제가 있는 것처럼 거짓 보고를 했다. 결국 잘못된 감사 결과가 도출됐다.

감사원은 내부 비위에 대해 묵과하지 않고 필벌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감사원은 3급 간부가 뇌물을 받은 혐의 역시 자체 감찰을 통해 발견한 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넘긴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