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박찬대 "새 총리에 주호영? 합리적인 분...尹과 다른 모습 보여야"

[the300]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내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04.21. 20hwan@newsis.com /사진=이영환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도전하는 박찬대 민주당 최고위원이 차기 국무총리의 요건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다른 모습을 보여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2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인사 문제가 (영수회담) 테이블에 올라갈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필요하다면 그 얘기도 나눌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진행자로부터 '오늘 조간을 보니 민주당 안에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정도면 (주 의원이 국무총리직을 맡는 것을) 찬성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고 하더라'란 질문을 받고 "저도 관련해 내용을 보긴 했다. 민주당 어떤 단위에서 어떤 영향력이 있는 분이 말씀을 나눴는지 정확하게 파악은 안 된다"면서도 "주호영 의원이 그래도 성정은 차분하고 합리적으로 알려져 있는 사람이긴 하다"고 했다.

이어 '당에서는 '박영선 총리설'은 끝난 얘기로 파악하고 계시나'란 질문에 "그냥 지나가는 일 아니었나, 그렇게 생각은 된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이 요구하는 차기총리 요건은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박 최고위원은 "사실 윤석열 대통령과는 다른 모습을 좀 보여야 되지 않을까 싶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생각이 다르더라도 그것을 관철할 정도로 설득력 있는, 영향력 있는 사람 정도가 좋지 않겠나, 그런데 여당에 그만한 사람이 있을지 걱정도 된다"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또 "여당을 대하는 대통령실의 자세는 바뀌어야 된다고 보인다"며 "아무리 여당이라고 해도 행정부를 견제하는 기본적인 삼권분립의 의무를 이행해야되는데 당대표 선출 과정부터 인사 정책을 시행하는 모든 부분에 있어서 용산의 너무 일방적인 요구사항만 있었고 그것은 분명히 민심하고는 괴리가 있었다, 그 결과가 총선 대패로 나타난 것 아닌가, 이렇게 보인다"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꽂혀 있는 의안이 뭔지, 민생지원금인지'를 묻는 질문에 "일단 민생과 관련해서는 그것을 가장 구체적으로 제안했다"며 "아무래도 지금은 (중요한 문제가) 채해병 특검법(이다). 해병대 쪽에서는 채상병으로 부르지 말고 채해병으로 명칭하는 게 좋겠다(고 밝혀왔다). 국정기조를 바꾸는 상식적인 선은 채해병 특검과 김건희 특검을 수용하는지 여부가 상당히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한 번의 영수회담을 갖고 서로가 만족할 만한 협의의 내용이 나온다는 건 어렵다(고 본다)"며 "2년 동안 단 한번도 열어주지 않았던 대화의 문을 연다는 측면에서 일단 만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어떤 주제도 다 얘기할 수 있다. 기대를 크게 하기는 어렵지만 마음을 열고 하는 허심한 이야기도 좋지 않나, 이렇게 생각이 된다"고도 했다.

박 최고위원은 다음달 3일 치러지는 민주당 새 원내대표 선거에 도전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번 총선 결과는 정권심판으로 나왔다고 볼 수 있다"며 "중단됐던 개혁, 미완의 과제들을 신속하게 처리해야 되는 것 아닌가(란 생각이 든다). 제가 그 역할을 해야되겠다고 마음을 가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 출마 선언 전에 이재명 당대표에게 뜻을 전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전했다"며 "나가지 말라는 이야기는 안 하셨고, 또 적극적으로 나가라고 지지하겠다는 이런 표현도 하지 않았지만, 과도한 표현일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이재명 대표의 마음을 상당히 많이 읽고 있다. 아마 뜻을 갖고 있는 여러 후보들에게 비슷한 마음으로 응원하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이 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