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 대통령에 "음주 자제·극우 유튜브 시청 중단 등" 10가지 요구

[the300]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을 마친 뒤 자리를 이동하고 있다. 조국 대표 넥타이에 '4.19는 독재종식'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2024.4.1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윤 대통령이 거부권(재의요구권)을 행사한 8개 법안을 (국회가) 재발의할 경우 수용해야 한다"고 22일 요구했다.

조 대표는 2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4월 총선에서 확인된 민심에 따라 실천해야 하는 최소 열 가지 사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8개 법안에 대해서는 김건희 특검법(특별검사법안), 이태원특별법, 노란봉투법, 양곡관리법, 간호법, 방송3법 등을 나열했다.

조 대표는 이밖에 채 해병 특검법(채상병 특검법)이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수용할 것을 제시했다.

아울러 민생회복 및 과학기술 예산 복구를 위한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 동의, 야당에 대한 표적 수사 중단, 비판 언론에 대한 억압 중단 등도 요구했다.

또 2022년 4월22일 여야가 합의 서명한 '수사와 기소 분리' 및 '중대범죄수사청' 신설의 실천, 2021년 12월26일 김건희 여사가 대국민 사과하며 공언한 약속의 실천도 요구했다. 조 대표는 김 여사가 공언한 약속에 대해 당시 김 여사가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하겠다"며 "남편이 대통령이 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밝혔던 것이라 적었다.

조 대표는 아울러 윤 대통령의 음주 자제, 윤 대통령 및 김건희 여사의 천공 등 무속인, 극우 유튜버의 유튜브 방송 시청 중단을 요구했고 용산 대통령실 안에 포진한 극우 성향 인사 및 김건희 여사의 인맥을 정리할 것도 요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