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한동훈 등 비대위 대통령실로 초청…韓, 건강 이유로 거절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위원장직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공동취재)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초대했지만 한 전 위원장은 건강 문제를 이유로 거절했다.

한 전 위원장은 21일 오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지난 금요일(19일) 오후, 월요일(오는 22일) 오찬이 가능한지를 묻는 대통령 비서실장의 연락을 받고 비서실장께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고 정중히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9일 한 전 위원장을 포함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원 전원을 용산 대통령실로 초대했다. 윤 대통령이 참모에게 이 같은 뜻을 밝히고 대통령실 참모가 즉각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에게 연락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랜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이 지난 4·10 총선 과정에서 수차례 부딪히는 모습을 보여 온 만큼 두 사람이 조우하는 모습이 연출될지 관심이 쏠린다. 일단 한 전 위원장이 한 차례 거절 의사를 밝힌 만큼 구체적인 일정이 정해지지는 않은 상황이다. 다만 그가 오찬에 참석할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라는 관측도 있다.

한 전 위원장의 거절에 대해 대통령실은 만남의 문을 계속 열어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통령실의 한 관계자는 "건강이 좋아지면 또 만날 수도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윤 대행은 지난 19일 대통령실로부터 한동훈 비대위와의 오찬을 제안받은 바 있으나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른 국민의힘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계속해서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