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 "한동훈 정치적 역량, 조국과 상대 안돼…어른과 아이의 차이"

[the300]"변명은 그만…잘못에 책임지고 전당대회 나오지 말아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위원장직 사퇴 입장을 밝히며 인사하고 있다.(공동취재) 2024.4.11/사진=뉴스1
보수 논객인 신평 변호사가 침묵을 깬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국민의힘이나 민주당의 당헌에서 자당 출신 대통령에게 상당 범위에서 보장하는 당무 관여의 권한을 거부하고 시종일관 당무독점을 기했다. 이는 엄연한 당헌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신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국민뿐이고,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배신이 아니라 용기'라고 했다. 이것은 홍준표 대구시장의 '한동훈은 윤 대통령을 배신했다'는 말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전 위원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처음으로 글을 올려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여러분을, 국민을 배신하지 않을 것이다.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여러분, 국민뿐"이라며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배신이 아니라 용기"라고 했다.

신 변호사는 "대통령이 잘못하면 당연히 그 시정을 구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인간적 신의에 어긋나는 일을 하더라도 그는 훌륭한 공직자요 공인"이라며 "그러나 한동훈은 당원이면 반드시 따라야 하는 규범인 당헌을 위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엄연한 규범위반의 실체를 가리고 대통령에 맞선 자신의 행위를 인간적 배신행위라고 모는 것은 억울하다는 취지로 말한다. 유치하고 비겁한 변명"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이번 국민의힘 총선 참패의 가장 큰 원인은 다른 데 있다"며 "축약해서 말하자면 한동훈이 자신의 능력에 대해 가진 과신이다. 인생을 좌절 없이 살아온 사람들이 흔히 저지르는 잘못"이라고 분석했다.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회관 앞에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지지자들이 설치한 응원화환들이 놓여 있다. 2024.4.17/사진=뉴스1
신 변호사는 "그(한 전 위원장)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하여 범죄자라고 매도하며 자신은 그런 범죄자를 처벌하는 사람이라는 프레임으로 선거초반을 잘 이끌어나갔다. 그러나 조국 대표가 등장하면서 선거판은 극적으로 요동쳤다"고 짚었다.

신 변호사는 "조국은 '너그들 쫄았제', '고마 치아라 마'와 같은 대중의 파토스를 직접 자극하는 언변을 구사하며 폭풍처럼 선거판을 몰아쳤다. 그리고 야당은 두 사람 외에도 김부겸, 이해찬이라는 상임공동위원장, 그리고 이탄희 의원, 임종석 전 실장 등이 분담하여 전국을 돌았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한동훈은 당내의 우려가 터져 나오는데도 불구하고 오로지 자신만이 전국 유세의 마이크를 독점했다. 그것은 그가 시종일관 고집한 당무독점의 또다른 발현이었다"고 지적했다.

한 전 위원장의 대중연설 방식도 문제삼았다. 신 변호사는 "그는 자신의 말을 대중의 머리에 가 닿게 하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대중연설은 그런 것이 아니다. 대중의 가슴에 가 닿아야 한다"며 "그의 연설을 들으면 그때 당시에는 다 맞는 말 같은데 시간이 지나면 쉽게 잊어버린다"고 평했다.

신 변호사는 한 전 위원장에 해 "그는 정치인으로서의 역량에서 조국과는 도저히 상대가 되지 않는다. 어른과 아이만큼 차이가 난다"며 "그는 오직 자신이야말로 나라를 구할 수 있다는 과도한 자기 환상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혼자서 선거판을 누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변명은 그만하자. 자신의 잘못에 맞는 책임을 지도록 하자"라며 "그것이 국민의힘을 살리는 길이고 보수를 살리는 길이다. 이번 전당대회에 나오지 않는 것이 그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