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3선 김영우 "한동훈 덕에 보수 분열 막아…누가 돌을 던지랴"

[the300]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영우 동대문갑 후보(우), 김경진 동대문을 후보(좌) /사진=뉴시스 /사진=조성봉
4·10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당 일각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여당 3선 김영우 전 의원이 한 전 위원장을 감싸고 나섰다.

김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누가 한동훈에게 돌을 던지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최근의 상황을 두고 "이건 아니다. 정말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이번 22대 총선 결과는 아프다. 보수세가 강한 경기도 북부지역에서 서울 동대문갑으로 옮겨 패배한 저로서도 큰 상처를 입었다"며 "하지만 크게 보면 이번 선거의 흐름은 정권심판이었다. 우리 당이 더 잘했으면 하는 아쉬움이야 덧붙일 수 있겠지만 역시 아쉬움이지 비판이나 원한의 대상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에 와서 한 전 위원장에게 돌을 던지는 사람들이 있다. 왕세자니 폐세자니 하면서 당에 얼씬도 말라는 당의 정치 선배도 있다"며 "조선시대도 아닌데 말이다. 이건 아니다. 정말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또 "지난해 연판장으로 엉망이었던 전당대회, 비정상적 강서구청장 공천과 선거 참패, 총선 과정에서 불거진 의대정원 논란과 이종섭, 황상무 사건은 가히 놀라웠다"며 "그래도 한 전 위원장의 지원유세로 소위 보수층의 자포자기와 분열을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후보자들은 공천 받고 나니 이제 자기 살기 위해 뒤통수 친다는 소리를 듣기 민망해 야당의 잘못된 공천만 세게 비판했다"며 "우리 당의 미래 전략이 부족했느냐. 매일매일 여권발 대형 악재가 터지는데 미래 얘기를 한들 들리기나 했겠느냐"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앞으로가 훨씬 심각하다. 한 가지 중요한 것은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을 갈라치기하려는 묘한 보수 내 움직임"이라며 "이런 비열한 흐름에 올라타지 말자. 3선이나 했으면서 개인기 부족으로 패한 낙선자로서 면목이 없다"고 했다.

한편 한 전 위원장은 전날 자신의 SNS에 "저의 패배이지 여러분의 패배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정교하고 박력 있는 리더십이 국민의 이해와 지지를 만날 때 난관을 헤쳐나갈 수 있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 정교해지기 위해 시간을 가지고 공부하고 성찰하겠다"고 했다. 그가 총선 이후 자신의 SNS에 글을 남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