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재명, 첫 영수회담 성사···민주당 "담대한 대화 기대"

[the300]

(서울=뉴스1)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3시 30분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사진은 22년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왼쪽.대통령실 제공)과 이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DB)2024.4.1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 /사진=(서울=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영수회담 제안을 받고 "국민의 삶을 위한 담대한 대화의 기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영수회담은 이 대표가 지난 2022년 8월 당대표 취임 이후 1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이뤄진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후 3시30분부터 4분여 동안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윤석열 대통령의 전화통화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이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당선인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고 이 대표의 건강 및 안부를 물었다"며 "이 대표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내주(다음주)에 만날 것을 제안했다"며 "이 대표는 많은 국가적 과제와 민생 현장에 어려움이 많다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만나자고 화답했다"고 했다.

또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제안을 환영한다"며 "'민생이 어렵다'라는 말로는 모자랄 만큼 국민 여러분의 하루 하루가 고되고 지치는 상황이다. 여야 없이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 할 때다. 부디 국민의 삶을 위한 담대한 대화의 기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날 강 대변인은 "(만남시) 구체적 의제는 언급이 없었다"며 "추후에 여러 실무적인 조율을 하면서 이야기할 안건을 포함해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만남은 '독대 형태'로 이뤄질지를 묻는 질문에 "그런 것도 조율해서 정해지는 대로 알릴 것"이라며 "실무 관련 조율은 대개 비서실 단위에서 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통화의 상징성에 대해 "아까 말씀드린 바와 같이 국정 현안이 산적해 있고 민생 현장을 말도 못하게 어렵다"며 "그런 문제에 대해서는 여야가 없는 것이고 그래서 이 대표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만나서 대화하자고 화답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