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도 장제원도 아니다? 尹대통령, 깊어지는 인선 고심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4.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전신
윤석열 대통령이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 인선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당초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차기 비서실장으로 19일 발표하는 방안이 유력했지만 본인의 고사 등으로 불투명해졌다. 국무총리 후보자 지명은 통합형 인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뒤 시간을 두고 결정할 예정이어서 대통령실 인선부터 먼저 할 계획이었지만 예상보다 늦어지게 됐다.

18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다수의 비서실장 후보를 검토하고 있지만 최종 낙점에 이르지 못했다.

17일을 전후해 인사 발표를 할 전망이었으나 시일이 더 걸리고 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우선 검토됐지만 백지화됐고 이후 장 의원이 유력하게 떠올랐지만 이 역시 임명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그동안 장 의원은 비서실장 인사설이 있을 때마다 우선순위 후보로 거론될 만큼 윤 대통령의 최측근이다. 당선인 비서실장 등을 지내면서 윤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의중을 가장 잘 파악하는 인사로 꼽혀왔다. 3선 의원으로서 정무 감각을 갖췄고 총선을 앞두고 당 주류에서는 가장 먼저 불출마 선언으로 희생하는 모습을 보여 총선 패배 책임론에서도 자유롭다.

다만 야권을 중심으로 당장 쏟아질 '최측근 기용'이라는 비난이 부담이었다. 무엇보다 장 의원 스스로 간곡하게 고사 의사를 밝혔다. 지금 자신이 비서실장으로 기용되는 게 대통령에게 도움이 안 될 뿐 아니라 빗발치는 비판을 감당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정치권 관계자는 "비서실장은 누구보다 대통령을 잘 알아야 하는 자리이고 대통령과 가까워야 쓴소리도 할 수 있는 법인데 측근이라고 싸잡아 비난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다양한 경로로 조언을 들으며 인선을 고민하고 있다. 16일에는 홍준표 대구시장과 만찬을 나누며 여러 제언을 경청하고 현안에 의견을 교환했다. 홍 시장은 이 자리에서 비서실장은 충직해야 하고 국무총리는 욕심이 없어야 한다며 각각 장 의원과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4.1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고심이 길어지면 논란만 커질 수 있다는 점에서 전격적 인사가 이뤄질 수도 있다. 전날에는 박영선 전 장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 대표적 친문 인사들을 국무총리와 비서실장에 검토한다는 얘기가 흘러나오면서 대통령실 내에 공식라인과 별개로 비선이 존재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현재 비서실장 후보로는 국회 부의장을 역임했던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 등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 고위관계자는 "언론에 언급되지 않은 인사를 포함해서 윤 대통령의 결정이 임박했고 대통령실 인선의 경우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서실장 인선과 함께 일부 수석의 교체 인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조직 개편에서는 민심 파악 기능을 전담할 민정수석이 신설될 전망이다. 신임 민정수석 후보로는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거론된다. 또 다른 여권 고위관계자는 "대통령이 민정수석의 부활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고 이복현 원장을 아끼고 신뢰한다는 점도 맞지만 민정수석 후보가 확정된 건 아니다"고 밝혔다.

국무총리에는 우선 검토됐던 권영세 의원을 비롯해 노무현 대통령 당시 정책실장과 부총리를 역임한 김병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제22대 국회에서 6선이 되는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등의 이름이 오르내렸지만 야당의 동의가 필수여서 인선 작업에 더 신중할 수밖에 없다. 김한길 위원장이 꾸준히 거론되는 것도 현재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이었던 민주당 대표 등을 지냈다는 점이 작용한다. 일각에서는 김종인 개혁신당 전 상임고문을 추천하기도 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