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여야, 민생안정 위해 추경 편성 협력해야"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4.1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경제위기 극복과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시급하게 여야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에 함께 지혜를 모으고 협력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최근 이재명 대표가 정부에 제안한 민생회복 긴급조치를 실현하기 위해 추경을 편성하자는 제안이다.

홍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여야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민생을 안정시키고 경제를 살리라는 것이 이번 4월 총선의 민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상공인 이자부담 경감과 저금리 대환대출 확대, 전기요금 등 에너지 비용 지원 등 민생회복긴급조치를 즉각 실행하고 기업의 대외채무의 안정적 관리와 수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적극 강구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홍 원내대표는 "정부도 긴축이란 비현실적 목표에 집중하면서 재정도 악화하고 경제도 더 나빠지는 악순환 굴레에 들어가선 안 된다"며 "적극적 재정 확대 정책을 통해 우리 경제가 살아난다면 정부가 그렇게 강조하는 재정 건전성도 좋아질 수 있다는 측면에서 정부 재정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회와 함께 지혜를 모아서 추경 편성에도 적극적 의지 보였으면 좋겠다"며 "다시 한번 윤석열 정부와 경제팀에 각성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전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회복지원금을 포함한 민생회복 긴급조치를 시행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 대표가 제안한 민생회복지원금은 전 국민 1인당 25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이외에도 △소상공인 대출 이자 부담 완화 1조원 △저금리 대환 대출 2배 확대 △소상공인 전통시장 자금 4000억원 증액 △소상공인 에너지 비용 3000억원 지원 등이 민생회복 긴급조치에 포함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