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대통령실 이전 유착' 경호처 직원·시공업체 檢 수사의뢰

[the300]

서울 종로구 감사원 전경./사진=뉴스1 /사진=(서울=뉴스1) 김도우 기자
감사원이 대통령실 이전 과정에서 대통령 경호처 직원과 방탄유리 시공업체 관계자가 유착한 정황을 포착해 관련자들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17일 관련 기관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경호처 간부 A씨와 방탄유리 시공업체 B사의 관계자를 국고 손실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B사는 대통령실 방탄유리 시공을 수의계약으로 발주받기 위해 공사비를 부풀린 허위 견적서를 작성해 제출했다.

A씨는 B사에 자신의 지인과 친한 사람이 근무 중이라는 이유로 해당 회사의 허위 견적서 제출 사실을 알고도 눈감아 줬다.

감사원은 이들의 담합 행위가 10억원대 이상의 국고 손실을 초래한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B사 본사와 공장을 압수수색하고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공사 비용이 부풀려졌는지 여부와 함께 금품수수 및 증거인멸 가능성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A씨는 현재 경호처로부터 대기 발령 조치를 받고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다. 경호처는 향후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앞서 시민단체 참여연대는 지난 2022년 10월 시민 723명과 함께 대통령실과 관저를 용산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불법적 특혜가 있는지를 밝혀달라며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