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윤 대통령 기자회견 통해 '총선 참패' 원인 짚고 질문 받았어야"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안철수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4.4.1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통해 총선 참패 원인을 거론하면서 국민에게 사과한 것에 대해 "그런 형식보다는 지금까지 못 했던 기자회견을 통해 잘못된 부분들에 대해 짚고 고치겠다고 말씀하신 뒤 자유롭게 질문을 받았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17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대통령의 국무회의 모두발언 첫 메시지를 어떻게 보았는가'라는 진행자 질문을 듣고 "'민생이 정말 중요하다' '우리가 정말 부족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바로 짚으신 것 같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국무회의를 통해 총선 참패와 관련해 국정의 최우선이 민생이라고 강조하면서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드는 데 모자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 종료 직후 청사에서 연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했다.

안 의원은 진행자가 '국민들에게 죄송하다는 표현이 국무회의 생중계 때는 전혀 없었던 것은 어떻게 보았는가'라는 취지로 묻자 "아마 (카메라 앞에서 죄송하다고) 말씀하시고 싶었을 것"이라며 "그 부분이 빠져서 뒤에 수석이 이야기한 것 같은데 그것도 잘못된 흠이 됐다. 진정성이 제대로 전달 안 된 하나의 큰 요인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전 대통령들 쭉 보면 모두 다 큰 선거 패배에 대해서는 국민께 겸허하게 사과하고 그다음에 고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실제로 행동으로 옮겼다"며 "그러면서 지지율이 반등하며 국민의 신뢰를 얻지 않았는가. 그런 과정이 좀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안 의원은 "야당의 대화 상대 1위는 여당이다. 반대로 야당이 없는 집행 능력을 가진 여당의 제1 대화 상대는 국민"이라며 "그래서 국민들이 겪는 여러 민생 현안을 풀고 대한민국을 발전시킬 비전과 실행 계획을 줘서 희망을 가지게 만드는 것이 여당과 정부의 역할인데 좀 미흡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야끼리만 서로 대결하고 싸우며 국민이 소외됐다. 그러면 국민은 어떻게 느끼겠는가"라며 "결국 집행 능력을 갖춘 여당을 비판할 수밖에 없다. 이번 선거가 그렇게 흘러간 것은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안 의원은 진행자가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누가 맡았으면 하는가'라고 묻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자연스럽게 맡게 되는 것인데 본인은 '벅차니까 다른 분이 맡아줬으면 한다'고 말씀한다"며 "새로운 사람을 찾으려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좀 힘들지만 윤 원내대표가 맡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고 했다.

그는 '당원 투표(당심) 100%'인 전당대회 경선 룰에 대해 "당연히 바꿔야 한다"며 "민심 30%, 당심 70%인 적이 있었다. 심지어 박근혜 전 대통령 때는 민심 50%, 당심 50%였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