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총선 입장'에 국민의힘 긍정 평가…"민생에 가까이 다가가겠다"

[the300]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참패에 대해 국정이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국민의힘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더욱 낮은 자세로 민심을 경청하고 민생에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보여주신 국민의 따끔한 질책, 더 변해야 한다는 엄한 꾸짖음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더욱 낮은 자세와 겸손함으로 민생에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강조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국정의 최우선은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셋째도 민생이다. 어려운 국민을 돕고 민생을 챙기는 것이 바로 정부의 존재 이유"라고 말한 것을 거론하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더욱 심기일전해 민생을 더 가까이,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며 진심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권여당의 책임감으로 그 본분을 잊지 않고 정부와의 소통창구를 늘려 긴밀히 협력하면서도 국민의 소리는 가감없이 전달하고 조율하겠다. 국민들께서 보내주신 질책과 꾸짖음을 잊지 않고 가슴깊이 새기며 쇄신하겠다"며 "국민들께서 진정으로 바라는 변화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22대 국회에서도 오직 민생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이번 총선 당선인들 사이에서도 긍정적인 평가가 나왔다. 권성동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당선인 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낮고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뜻을 받들어 국정 운영을 하겠다고 말씀하셨으니 그 말씀대로 잘 실행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협치와 관련한 메시지는 없었다'는 지적에는 "국민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 잘 살피겠다고 했으니 그 안에 포괄적으로 담겨있는 것이 아닌가 해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철수 의원은 "(대통령이) 전적으로 맞는 말씀을 하셨다고 본다"며 "이번 총선 패배에 대해 반성하고 국민들께서 진정으로 원하는 방향으로 고쳐나가는 것이 진정한 정부여당의 자세가 아니겠느냐"고 했다.

이어 "주로 국민들 민심에 받들겠다는 말을 했고 곧이어 야당에 대해서도 중요한 국민들의 민생과 관련된 부분들에 대해 협조를 구하는 협치의 발언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김재섭 당선인은 "대통령이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토로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본다"며 "아쉬운 점이 있다면 야당과의 협치 이런 부분에 대해 전향적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더 낮은 자세와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민심을 경청하겠다"며 "취임 이후 지난 2년 동안 국민만 바라보며 국익을 위한 길을 걸어왔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드는 데는 모자랐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