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바닥까지 왔다지만 지하실도 있다....가야할 사람 보내야"

[the300]

홍준표 대구시장이 "바닥까지 왔다고 자위하지만 지하실도 있다는걸 알아야 한다"며 "어차피 가야할 사람들은 미련없이 보내고 남은 사람들만이라도 뭉쳐야 한다"고 밝혔다./사진=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바닥까지 왔다고 자위하지만 지하실도 있다는걸 알아야 한다"며 "어차피 가야할 사람들은 미련없이 보내고 남은 사람들만이라도 뭉쳐야 한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싸움의 정석은 육참골단(肉斬骨斷, 자신의 살을 내주고 상대방의 뼈를 자른다)"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홍 시장은 "내것을 내주지 않고 싸움에 이길수는 없다"며 "한국정치는 해방 이후 지금까지 대결정치로 일관해 왔고 그 속에서 살아 남으려면 끝없는 싸움에서 상처를 입으면서도 살아 남는 것"이라고 했다.

홍 시장은 "민주당은 이 세계에 익숙한 사람들이지만 우리 당 사람들은 제 살기 바빠 몸사리기로 비겁한 생존을 이어 왔다"며 "이젠 그럴 때가 아니다 전사만이 생존하는 형국"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