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북 강경파' 美 유엔대사 접견…"이스라엘-이란 조기 종결 노력"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駐)유엔 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4.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윤석열 대통령이 린다 토마스 그린필드(Linda Thomas-Greenfield) 주유엔 미국대사를 만나 이스라엘-이란 사태가 조기에 종결되도록 함께 노력하자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인물이다.

대통령실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이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방한 중인 토마스 그린필드 대사를 접견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국이 올해부터 2년간 미국과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으로 활동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안보리가 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동맹이 지난 70여 년간 자유, 민주주의, 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토대로 발전해 왔다"며 "'글로벌 포괄 전략동맹'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그린필드 대사는 "그 어느 때보다 한미 공조가 견고한 이때 한국을 방문하게 돼 뜻깊다"며 "한국이 캠프데이비드 한미일 협력체계를 주도하고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등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한국의 유엔 안보리 이사국 수임을 계기로 한미 양국이 각종 글로벌 현안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아이티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지원에도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유엔의 대북 제재 레짐을 굳건히 지켜 나가고, 여타 회원국의 결의 이행을 위한 안보리 내 협력도 계속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하자 토마스 그린필드 대사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저지와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며 "앞으로도 북한 문제와 주요 글로벌 이슈에 대해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꾀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대통령실은 "양측은 이스라엘-이란·하마스 갈등 사태가 조기에 종결되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며, 중동 정세로 인한 에너지·경제·공급망에서의 문제, 그리고 사이버, 기후변화 분야 등에서의 갈등이 군사, 정치, 외교적 갈등으로도 연결될 수 있는 만큼 한미 간에도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공조를 이어가자고 했다"고 밝혔다.


목록